"알고 누리고 나누는, 주님의 소원"

나는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이 복음은 유대사람을 비롯하여 그리스사람에게 이르기까지, 모든 믿는 사람을 구원하는 하나님의 능력입니다. (롬 1: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사기 14:14~19 [새번역]

14. 그래서 삼손이 그들에게 수수께끼를 내놓았다. "먹는 자에게서 먹는 것이 나오고, 강한 자에게서 단 것이 나왔다." 그러나 그들은 사흘이 지나도록 수수께끼를 풀 수가 없었다.
15. 이레째가 되던 날 그들은 삼손의 아내를 을러대었다. "신랑을 꾀어서, 그가 우리에게 낸 그 수수께끼의 해답을 알아내서 우리에게 알려주시오. 그렇지 않으면 새댁과 새댁의 친정 집을 불살라 버리겠소. 우리가 가진 것을 빼앗으려고 우리를 초대한 것은 아니지 않소?"

16.그래서 삼손의 아내는 삼손에게 울며 말하였다. "당신은 나를 미워할 뿐이지, 사랑하지는 않아요. 그러니까 당신이 나의 나라 사람들에게 수수께끼를 내놓고도, 나에게는 해답을 가르쳐 주지 않았지요." 삼손이 아내에게 말하였다. "이것 봐요. 내 부모에게도 알려드리지 않았는데, 어떻게 당신에게 말할 수 있겠소?"
17. 그러나 그의 아내는 삼손에게 이레나 계속되는 잔치 기간에 계속 울면서 졸라댔다. 이레째 되던 날 삼손은 드디어 아내에게 수수께끼의 해답을 말해 버리고 말았다. 그러자 아내가 그 해답을 자기 동족 사람들에게 알려 주었다.
18. 이레째 되던 날 해가 지기 전에 그 성읍 사람들이 삼손에게 말하였다. "무엇이 꿀보다 더 달겠으며, 무엇이 사자보다 더 강하겠느냐?" 삼손이 그들에게 대답하였다. "나의 암소로 밭을 갈지 않았더라면, 이 수수께끼의 해답을 어찌 찾았으랴."
19. 그 때에 주님의 영이 삼손에게 세차게 내리덮쳤다. 삼손이 아스글론으로 내려가서 그 곳 주민 서른 명을 죽이고, 그들에게서 노략한 옷을 가져다가, 수수께끼를 푼 사람들에게 주었다. 그리고는 몹시 화가 나서, 자기 아버지의 집으로 돌아가 버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4 [주일예배 말씀] 2020_08_09 | 나오미의 헤세드와 동행자 룻 | 룻기 1:8-14 Harry 2020.08.10 5
443 [주일예배 말씀] 2020_08_02 | 세 여인 이야기_나오미 | 룻기 1:1-6 Harry 2020.08.03 7
442 [주일예배 말씀] 2020_07_26 | 절망을 넘어서는 소망 | 룻기 1:1 Harry 2020.07.27 2
441 [주일예배 말씀] 2020_07_19 | 이스라엘에 왕이 없었으므로 | 사사기 21:19~25 Harry 2020.07.25 2
440 [주일예배 말씀] 2020_07_12 | 자강두천이 아닌 사랑의 윤리 | 사사기 20:1~10 Harry 2020.07.14 4
439 [주일예배 말씀] 2020_07_5| 정체성을 잃은 이의 비극 | 사사기 19:1~3, 30 Harry 2020.07.07 4
438 [주일예배 말씀] 2020_06_28 | 말씀에 순종하는 신앙 | 사사기 17:1~6 Harry 2020.07.07 0
437 [주일예배 말씀] 2020_06_21 | “삼손의 안타까운 죽음” | 사사기 16:27~30 Harry 2020.06.22 3
436 [주일예배 말씀] 2020_06_14 | 사사 삼손: 어둠은 빛을 이기지 못합니다 | 사사기 16:1~4 Harry 2020.06.21 2
435 [주일예배 말씀] 2020_06_07 | 사사 삼손: 어둠은 빛을 이기지 못합니다 | 사사기 16:1~4 Harry 2020.06.11 3
» [주일예배 말씀] 2020_05_31 | 사사 삼손: 수수께끼 같은 복음 | 사사기 14:14~19 Harry 2020.06.11 2
433 [시온영락교회 온라인 주일예배] 2020_05_17 | 사사 입다_잘못된 서원 | 사사기 11:29~32 Harry 2020.05.23 21
432 [시온영락교회 온라인 주일예배] 2020_05_10 | 사사 입다_깁보르 하일 | 사사기 11:1~11 Harry 2020.05.23 2
431 [시온영락교회 온라인 주일예배] 2020_05_03 | 아! 오브라!! | 사사기 8:22-27 Harry 2020.05.23 2
430 [시온영락교회 온라인 주일예배] 2020_04_26 | 사사 기드온: 약함과 두려움의 역설 | 사사기 7:1-14 Harry 2020.04.27 31
429 [시온영락교회 온라인 주일예배] 2020_04_19 | 사사 시드온: 주님이 나를 부르실 때 | 사사기 6:11-16 Harry 2020.04.27 5
428 2020.04.12 탕부 하나님 (골로새서 3:12-15) Harry 2020.04.18 2
427 2020.04.05 주변이 중심이 되는 은혜 (사사기5:24) Harry 2020.04.06 9
426 2020.03.29 셋째 사사 드보라: 하나님이 이기십니다 (사사기 4:23) Harry 2020.03.31 7
425 2020.03.22 혼돈은 하나님을 이기지 못합니다 (마가복음 4장 35-41) Harry 2020.03.28 14
424 2020.03.15 둘째 사사 에훗: 우리의 왼손, 하나님의 오른 손 (사사기 3:15-27) Harry 2020.03.19 16
423 2020.03.08 첫 사사 옷니엘: 죄와 구원 그리고 죽음 (사사기3:7-11) 박성주 2020.03.11 26
422 2020.03.01 세대를 넘어가는 신앙 (사사기 2:10-11) Harry 2020.03.03 41
421 2020.02.24 우리의 실패를 선하게 사용하시는 하나님 (사사기 2:1-5, 3:1-2) Harry 2020.02.25 70
420 2020.02.16 옷니엘: 순종의 용기 (사사기1장11~21절) 박성주 2020.02.19 69
419 2020.02.09 사사기의 중심 내용 (사사기 21:25) 박성주 2020.02.11 6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