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누리고 나누는, 주님의 소원"

나는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이 복음은 유대사람을 비롯하여 그리스사람에게 이르기까지, 모든 믿는 사람을 구원하는 하나님의 능력입니다. (롬 1:16)

조회 수 138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수요일 오후 제 아내가 사무실에 와서는 차가 방전이 되었으니 점프를 해달라고 했습니다. “어디 가시려고?” 물었더니 수요 낮 예배 못 나오신 두 권사님 심방을 꼭 해야겠다는 마음의 부담이 생긴답니다.


몸도 피곤하고, 일도 바쁘고, 차 점프하러 나가기도 싫고, 그렇지만 함께 심방 갈 시간과 마음의 여유는 없고 그래서, “그냥 심방 가는 길이니까 교회 밴을 가지고 가세요.”라고 말했습니다.


한참 일을 하다가 제가 차를 꼭 써야 할 일이 생겨서 아내가 타는 빨간색 Jeep를 점프해서 끌고 나가게 되었습니다. 저희 가족의 13년간의 미국 생활의 추억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차이고, 이미 31만 마일이나 탄 차여서 교회와 집을 오가는데 불편하지 않도록 굴러 다녀 주는 것만으로도 고마워하는 소중한 차입니다.


그런데, 날은 깜깜해 졌는데 차량계기판의 불이 들어오지 않아서 운전하기가 힘들기도 하고 위험한 느낌마저 들었습니다. 지나가던 차가 저를 향해서 빵빵거렸는데 영문을 몰랐습니다. 그런데 한 친절한 아저씨가 창문을 내리라고 손으로 싸인을 합니다. 파워윈도우가 아니어서 조수석 창문은 내릴 수가 없어 그런 형편을 손으로 싸인을 하면서 운전석 창문을 내렸습니다.


그랬더니 이 분이 큰 소리로 브레이크 등이 불이 나가서 위험하니 점검하고 수리를 하라고 말을 하고 떠납니다. ‘정말 위험한 상태로구나’  생각을 하면서, 한편으로는 차가 방전되어 비 오는 밤에 아내가 이 차를 가지고 심방가지 않은 것에 하나님께 정말 감사했고, 또 한편으로 아내가 그리고 민애와 희민이도 지금까지 이런 차를 끌고 다녔구나 하는 생각에 미안한 마음이 밀려옵니다.


조금 무리가 되더라도 이제 쓸만한 차를 한 대 구입해야겠구나 하는 마음이 계속해서 생겼습니다. 저는 교회 밴을 늘 타고 다니기 때문에 전혀 불편함이 없습니다. 그러나 제 아내는 지금까지 남에게 그저 주기에도 미안한 차를 타고 다녔습니다. 위험하기까지 합니다. 그런데 불평 한 번, 아쉬운 소리 한 번 하지 않고, 오히려 감사하면서 지금까지 지내왔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꼭 차를 바꿔줘야겠다고 다시 마음에 결심을 해보았습니다.


그런데 금요일 밤, 아내가 저에게 조심스럽게 말합니다. “누가 차를 한대 사 주시겠다고 하는데 어떻게 해요?” “....” “내일 새벽에 기도해 보고 말씀드리겠다고 했어요” “....”  그리고, 저는 예결산 당회에, 주일 준비에, 산호세지역교회협의회 일까지 겹쳐서 차에 대한 생각과 기도는 해 보지도 못했는데, 차를 보고 있다는 Text가 오고 그리고, 오후 늦게 2012년 식 Honda Civic을 끌고 교회로 왔습니다. 그 분께서 3년 간 리즈를 해 주셨다고 합니다.


제 마음이 약간 복잡합니다. 새 차가 생겨서 기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아내가 미국생활 13년 만에 그래도 차다운 차를 한 번 타보게 된 것은 참 감사합니다. 하나님께서 저의 형편과 아내의 형편을 아시고 가장 필요한 때에 가장 필요한 선물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성도님 여러분께 부탁드립니다. 제 아내를 너무 부러워 마시고, 축하해 주시고 함께 기뻐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누군가를 통로로 해서 주신 것인데, 누가 사주었을까 궁금해 하며 추측하거나 수군거리지 말아 주시고, 또 서로 불편하게 묻지도 말아 주시기 부탁드립니다. 혹시 제 아내가 너무 부러워서 약간 배가 아파오려는 낌새가 보이시거든 주저하지 마시고, 남편이 목사님 되게 해 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 (172) 제직회와 공동의회 안건 안내 석목사 2013.01.10 1349
47 (171) 작지만 큰 변화 file 석목사 2013.01.05 1262
46 (170) 새해에는 매월 성찬식을 갖습니다. 석목사 2013.01.05 1306
» (169) 하나님께서 새 차를 한 대 주셨습니다. 석목사 2012.12.18 1387
44 (168) 꼭 해야 합니까? 석목사 2012.12.18 1267
43 (167) 총목장 모임 설문조사 결과.... 석목사 2012.12.18 1298
42 (166) 목장이 중심에 있습니다. 석목사 2012.11.26 1224
41 (165) 참 멋진 추수감사주일 식탁 file 석목사 2012.11.19 1213
40 (164) 새해 주일친교, 이렇게 바뀝니다. 석목사 2012.11.15 1355
39 (163) 우리 교회의 핵심가치는 “관계”입니다. 석목사 2012.11.04 1264
38 (162) 아홉 식구가 세미나 참석차 출타중입니다. file 석목사 2012.10.30 1478
37 (161) 이제 2013년을 함께 준비합니다. file 석목사 2012.10.23 1588
36 (160) 내가 다 하지 않아도 됩니다. 석목사 2012.10.16 1388
35 (159) 편작이 명의로 소문난 이유 석목사 2012.10.09 1450
34 (158) 서로의 얼굴을 빛나게 해 주는 공동체 file 석목사 2012.10.01 1281
33 (157) 아무도 오시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계속됩니다. 석목사 2012.09.26 1247
32 (156) 휴가 잘 다녀왔습니다. file 석목사 2012.09.17 1378
31 (155) 세이레 심야기도회와 부흥회를 마치며 석목사 2012.09.17 1263
30 (154) 목요일 저녁부터 시작됩니다. 석목사 2012.09.17 1275
29 (153) 제직회를 은혜 가운데 마쳤습니다. file 석목사 2012.08.23 2043
28 (152) 홍명보 감독과 박주영 선수 석목사 2012.08.14 1712
27 (151) 다음 주일 저녁부터 시작합니다. file 석목사 2012.08.08 1247
26 (150) 1부 예배 장소를 마련하기 위하여.... 석목사 2012.07.31 1262
25 (149) 최선 보다는 한 마음 file 석목사 2012.07.22 1298
24 (148) 탁구와 영화의 밤, 목요일 저녁8시 석목사 2012.07.16 1286
23 (147) "주님의" 교회 file 석목사 2012.07.10 1343
22 (146) 목사님께는 말씀드리지 마세요! 석목사 2012.07.03 1302
21 (145) 목장모임의 표준순서 석목사 2012.06.25 1686
20 (144) 예수 잘 믿고, 놀 줄 알고, 공부도 잘 하는.... 석목사 2012.06.18 1283
19 (144) 희민이 졸업식에 참석하면서..... 석목사 2012.06.12 1460
18 (143) 회원영입 허그(Hug)식의 의미 석목사 2012.06.04 1746
17 (142) 총회, 노회 꼭 참석해야 됩니까? 석목사 2012.05.29 1365
16 (141) 바자회 한 번 더 할까요? 석목사 2012.05.29 1467
15 (140) 자식을 위해 부모를 공경하라. 석목사 2012.05.15 1613
14 (139) 우리 자녀들에게 정말로 필요한 것은.. 석목사 2012.05.15 1586
13 (138) 목장은 거룩한 “실험실”입니다. file 석목사 2012.05.15 1682
12 (137) 이렇게 시간을 보냈습니다. 석목사 2012.04.26 1686
11 (136) "생명의삶" 성경공부를 수시로.... 석목사 2012.04.26 1614
10 (135) 부활하신 주님의 교회 석목사 2012.04.14 1420
9 (134) 의리있는 교회 석목사 2012.04.03 1683
8 (133) 내가 주를 사랑하는 줄 주께서 아시나이다. 석목사 2012.04.03 1539
7 (132) 드디어 다음 주일 입니다. 석정일 목사 2012.03.19 1620
6 (131) 직분자 후보 발표가 약간 늦어졌습니다. 석정일 목사 2012.03.19 1959
5 (130) 직분자 선출 이렇게 진행됩니다. 석정일 목사 2012.03.06 1996
4 (125) 예배당 앞 공터에 야채 텃밭을.... 석목사 2012.01.30 1691
3 (124) 마르다와 마리아 석목사 2012.01.24 2231
2 (123) 기쁜 마음으로, 할 수 있는 만큼... (2012.1.15) 석목사 2012.01.18 1604
1 (122) 시온영락교회 내규(By-law)[안] (2012.1.8) 석목사 2012.01.18 1897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